류현진, '아뿔싸 부상' 애리조나전 2회 1사서 교체

1.1이닝 2K 무실점…시즌 4승 달성 기회 다음으로 미뤄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류현진(31·LA 다저스)이 투구 도중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마운드를 내려갔다.

류현진은 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있는 체이스 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그는 소속팀이 1-0으로 앞서고 있던 2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데븐 마레로를 상대했다. 류현진은 2구째를 던진 뒤 더그아웃쪽으로 사인을 보냈다. 트레이너와 통역을 포함해 데이브 로버츠 다저스 감독까지 마운드로 왔다.

류현진은 투구 후 통증을 느꼈다. 그는 더이상 공을 던지지 못했다. 다저스는 급하게 류현진을 두 번째 투수 페드로 바에스와 교체했다.

류현진은 출발이 좋았다. 1회말 첫 타자 데이비드 페랄타를 볼넷으로 내보냈으나 닉 아메드를 외야 직선타로 처리하며 첫 번째 아웃 카운트를 잡았다.

후속타자로 나온 '천적' 폴 골드슈미트는 5구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A. J. 폴락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크리스 오윙스를 다시 한 번 3구째 헛스윙으로 유도해 이닝을 마쳤다.

2회말에도 선두타자 케텔 마르테를 1루수 앞 땅볼로 처리하며 산뜻하게 출발했으나 예상하지 못한 부상에 발목이 잡혔다.

다저스 타선도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1회초 코디 벨링저가 적시타를 쳐 선취점을 뽑았다. 그러나 류현진은 부상으로 마운드를 일찍 내려갔다. 시즌 4승째 달성 기회는 다음으로 미뤘다.

류현진은 애리조나를 상대로 1.1이닝 동안 30구를 던졌고 1피안타 1볼넷 2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다. 바에스는 류현진에 이어 등판해 두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2회말을 마쳤다. 3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다저스가 1-0으로 애리조나에 앞서고 있다.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