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4월 판매 39만1천197대…전년比 11.1%↑

전년比 증가율 40개월만 최대…누적 판매 증가세 전환


[아이뉴스24 한상연 기자] 현대자동차는 4월 국내 6만3천788대, 해외 32만7천409대 등 총 39만1천197대를 판매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5.7%, 해외 12.2% 등 총 11.1%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2014년 12월 이후 40개월 만에 최대 성장률이다.

현대차는 4월 판매 실적 반등에 힘입어 올해 누계 실적도 전년 동기 대비 증가세로 전환했다.

국내에서 세단은 그랜저(하이브리드 포함)가 9천904대, 아반떼 5천898대, 쏘나타(하이브리드 포함) 5천699대 등 2만3천645대가 판매됐다. 올 2월 출시한 신형 벨로스터는 전년 동기 대비 29배 증가한 435대가 팔렸다.

RV는 싼타페(구형모델 포함)가 1만1천837대, 코나 3천490대, 투싼 2천703대, 맥스크루즈 203대 등 총 1만8천284대 판매를 기록했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80 3천132대, G70 1천103대, EQ900가 913대 판매되는 등 전년 동기 대비 21.4% 증가한 5천148대가 판매됐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상용차가 총 1만3천681대 팔렸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3천30대가 팔렸다.

현대차 관계자는 “싼타페가 지난 3월에 이어 4월에도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베스트셀링 모델에 등극하는 영예를 안았다”면서 “SUV 중심의 판매 확대와 더불어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판촉 활동과 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판매 확대를 도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해외시장 판매는 본격적인 코나의 수출과 중국 시장에서의 판매 반등, 브라질과 러시아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 등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면서 증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를 통해 생산판매수익을 통합 관리함으로써 재고의 안정화 및 내실을 다지는 데 힘쓸 것”이라면서 “SUV 중심의 신차 판매 확대를 통해 판매확대가 곧 수익성 향상으로 연결되는 선순환 구조가 정착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상연기자 hhch1113@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