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율 하락에 '달러화 예금' 한달새 6억달러 증가

엔화 4.2억달러·유로화는 2.1억달러 각각 감소


[아이뉴스24 유재형 기자] 올해 3월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813.3억달러로 전월말 대비 3.7억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은 내국인과 국내기업,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기업 등의 국내 외화예금을 집계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통화별로는 달러화예금이 6.1억달러 증가한 반면, 엔화 및 유로화예금은 각각 4.2억달러, 2.1억달러 감소했다.

달러화예금은 원/달러 환율 하락에 따른 수출기업의 현물환 매도 지연 등으로 전월에 비해 증가했으며 엔화예금은 기업의 배당금 지급 및 채권 만기상환을 위한 인출 등으로 감소했다. 또 유로화예금은 기업의 수입대금 지급 등으로 감소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이 673.4억달러로 6.1억달러 감소한 반면, 외은지점은 139.9억달러로 9.8억달러 증가했다.

주체별로 살펴보면 기업예금은 655.0억달러, 개인예금은 158.3억달러로 각각 1.3억달러, 2.4억달러 증가했다.

유재형기자 webpoem@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