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공천 잡음 계속, 장제원↔이종혁 설전도


"지역구 관리나 잘하라"에 "총선 얼마 안 남았다. 자중해라"

[아이뉴스24 채송무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지방선거 공천에 대한 불만이 이어지면서 당내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부산시장 단수 공천 방침에 반발해 탈당을 선택한 이종혁 전 최고위원과 경기도지사 출마가 막힌 박종희 전 의원 등은 홍 대표에 직격탄을 날렸다. 당내 중진들도 최근 서울시장 인물난 등의 문제를 타개할 전략을 홍 대표에게 요구하면서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홍 대표가 이날 당내 중진들을 연탄가스에 비유하면서 "지방선거 끝나고 다음 총선 때는 당원과 국민의 이름으로 그들도 당을 위해 헌신하도록 강북 험지로 차출 하도록 추진하겠다"고 힐난한 것도 파문이 계속되고 있다.

하나로 뭉쳐도 쉽지 않은 상황에서 갈등은 계속되고 있다. 장제원 당 수석대변인과 이종혁 전 최고위원도 설전을 벌였다.

장 대변인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최근 서울시장 후보영입에 차질이 생긴 것을 두고, 마치 전국적으로 후보기근 현상에 시달리는 것처럼 말하는 것은 당을 의도적으로 흠집내려는 악의적 비난"이라며 "정치는 하고 있는 싶은데 한 뼘의 존재감 없이 신세 한탄만 하던 인사들이 이것도 기회라고 당을 물어뜯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장 대변인은 "20대 총선 막장공천을 주도해 당을 파산으로 몰고 간 총선 패배의 주인공 박종희 전 의원이 입을 열 자격이 있나"라며 "지역구 경선에서 마저 두 번이나 연속 낙마했던 이종혁 전 의원이 자신을 지명직 최고위원으로 까지 배려했던 당을 헐뜯는 것은 배은망덕한 일"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장 대변인은 "지역구 관리나 잘 하시고 자중하라"며 "전권을 가지고 공천하고, 결과에 대해서도 무한책임을 지겠다는 당 지도부에 대해 건수만 생기면 헐뜯고 조롱하는 당, 내외 인사들은 지방선거 끝날 때까지라도 자중하고 도움주기 싫으면 그냥 지켜보라"고 말했다.

이에 이종혁 전 최고위원은 "당이 나에게 해운대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준다는 데도 거절하고 뛰쳐나가 당을 배신했다고 논평했다는데, 정치 똑바로 배워라"라며 "내가 국회의원 도전하려면 내 지역구인 부산진을에서 하지. 힘 있다고, 대표가 가란다고 연고도 아닌 해운대로 가나"라고 반박했다.

이 전 최고위원은 "나는 철새 정치인이 아니다. 니 잣대로 나를 보지마라"라며 "자중해라. 21대 총선이 얼마 안 남았다. 형이 주는 조언 잊지마라"라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