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중진 음해에 분노, 총선서 강북 험지 차출 추진할 것"


"연탄가스처럼 당 흔들어, 선당후사 정신 가르치겠다"

[아이뉴스24 채송무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에 대해 반대하는 당내 중진 의원에 대해 "다음 총선 때는 그들도 당을 위해 헌신하도록 강북 험지로 차출하도록 추진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홍 대표는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나는 늘 내우외환 속에서 정치를 해왔다"며 자신이 정계 입문 후 출마했던 서울 송파갑과 서울 강북 동대문을, 경남도지사, 대선 출마를 험지 출마였다고 소개했다.

홍 대표는 "나는 이당에서 23년간 험지에서만 정치를 해왔고 당을 위해 저격수도 사양하지 않았던 사람"이라며 "편안한 지역에서 별다른 당을 위한 노력 없이 선수만 쌓아온 극소수의 중진들 몇몇이 모여 나를 음해하는 것에 분노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표는 "그들의 목적은 나를 출마시키면 당이 공백이 되고 그러면 당권을 차지 할 수 있다는 음험한 계책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무너진 당의 당권을 차지해 본들 무슨 의미가 있나. 좌파 폭주 정권 저지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小利에만 집착하는 그들이 당을 맡는다면 문재인 정권의 부역자 노릇 할 것이 뻔한데 당원과 국민들이 그들을 용서하겠나"고 말했다.

그는 "한 줌도 안되는 그들이 당을 이 지경까지 만들고도 반성하지도 않고 틈만 있으면 연탄가스처럼 비집고 올라와 당을 흔드는 것은 이제 용납하지 않겠다"며 "지방선거 끝나고 다음 총선 때는 당원과 국민의 이름으로 그들도 당을 위해 헌신하도록 강북 험지로 차출 하도록 추진하겠다"고 힐난했다.

그는 "선당후사 정신을 가르치도록 하겠다"며 "정당에는 언제나 반대자가 있지만, 반대를 하기에 앞서 스스로를 돌아보는 양식 정도는 있어야 한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지방선거가 끝나면 어차피 다시 한번 당권 경쟁을 하게 될 것"이라며 "그때를 대비해 당원들과 국민들의 마음을 사는 헌신하는 정치를 하라"고 말했다.

채송무기자 dedanhi@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