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8] '빅스비'와 '하만'의 만남…"자동차 에어컨 켜 줘"

하만 전장에 삼성전자 AI·IoT 기술 녹인 '디지털 콕핏' 공개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삼성전자의 인공지능(AI) 플랫폼 빅스비(Bixby)가 하만의 전장 기술과 결합했다.

삼성전자는 음성으로 자동차 내부 시스템을 제어할 수 있는 '디지털 콕핏'을 CES 2018에서 공개한다고 8일 발표했다.

CES 2018은 오는 9일부터 12일까지(현지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정보기술(IT) 전시회다.

'디지털 콕핏'에는 차량용 빅스비와 사물인터넷(IoT) 클라우드 '스마트싱스(SmartThings)'가 적용됐다. 빅스비를 통해서는 음성만으로 간편하게 차 안에 있는 에어컨·오디오 음량·조명 등을 제어할 수 있다.

스마트싱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서는 집 안의 IoT 기기들을 간단히 제어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IoT 서비스용 클라우드를 스마트싱스로 통합, 서로 연결된 IoT 기기들을 앱 하나로 간단히 연동·제어할 수 있도록 했다.

삼성전자 '디지털 콕핏'은 운전석과 조수석에 있는 디스플레이 3개를 각 목적에 맞게 액정표시장치(LCD)인 QLED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로 구현했다. 자동차 안전 운전을 위한 정보와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보다 효과적으로 제공하기 위해서다.

기능 선택을 위한 노브(Knob)는 삼성전자 스마트워치의 회전 베젤 사용자경험(UX)을 차용해 3개의 다이얼 형태로 구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빅스비 적용 범위를 스마트폰·태블릿 등 모바일에서 가전, 자동차까지 확대했다.

CES 2018 관람객들은 빅스비를 통해 삼성전자 모바일·스마트 TV·패밀리허브 냉장고와 제3자기업 기기와 앱을 어떻게 연동하고 제어하는지 상황별로 경험할 수 있을 전망이다.

라스베이거스(미국)=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