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나노 IPS' 5K 모니터 CES서 전시

'HDR 600' 규격 충족… 최대 밝기 600칸델라


[아이뉴스24 강민경기자] LG전자가 2018년형 프리미엄 모니터를 내달 9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8에서 대거 선보인다.

LG전자는 '나노 IPS' 기술을 적용한 ▲4K(3840×2160) ▲5K(5120×2160) ▲게이밍 모니터를 21일 공개했다.

31.5형 4K 나노 IPS 모니터(모델명 32UK950)는 광원인 발광다이오드(LED) 램프 표면에 나노 기술을 적용, 색 정확도를 높인 점이 특징이다.

LG전자는 나노미터(㎚) 단위 미세 분자를 활용해 '나노 IPS'를 완성했다. 미세 분자들은 색을 정교하게 조정한다. 기존 모니터는 빨간색을 표현할 때 노란색, 주황색 등 다른 색이 미세하게 섞인다. '나노 IPS'는 불필요한 노란색과 주황색을 흡수해 순수한 빨간색을 만든다.

이번 신제품은 비디오전자표준화협회(VESA)의 'HDR600' 규격을 충족한다. HDR600은 최대 밝기가 600칸델라(cd/㎡) 이상이면서 색영역이 넓은 제품에 주어진다.

영상 콘텐츠 제작에도 쓰임새가 돋보인다. 데이터를 대용량으로 전송하는 '썬더볼트3(Thunderbolt3)' 단자를 갖췄기 때문. '썬더볼트3'는 1초에 최대 40기가비트(Gbps) 데이터를 전송한다.

노트북에서 4K 모니터 두 대에 4K 영상을 내보낼 수 있는 수준이다. 60W 전력으로 모니터와 연결한 노트북도 충전한다. 이 제품은 '썬더볼트3' 단자를 적용한 'LG 그램' 일부 모델 및 맥북 프로와 호환된다.

또한 모니터업계 최초로 4K '데이지체인(Daisy Chain)'을 지원한다. 사용자는 '썬더볼트3' 규격 '데이지체인' 케이블 하나로 4K 모니터 두 대와 노트북을 연결할 수 있다. 기존 케이블을 이용할 때는 데이터 전송 용량이 부족해 4K 모니터 두 대를 노트북에 각각 연결해야 했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상무)은 "LG만의 뛰어난 화질 기술로 프리미엄 모니터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민경기자 spotlight@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