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BIFF]고레에다 히로카즈 "'십년' 한국판 제작되길"

"이번 2탄이 잘 돼 한국 감독들 참여할 수 있는 발판되길"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고레에다 히로카즈 책임 프로듀서가 '십년' 프로젝트가 한국에서도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16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십년' 인터내셔널 프로젝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고레에다 히로카즈·앤드류 최·응 카 르엉 책임 프로듀서, 아딧야 아사랏 감독, 시엉 끄억 라인 프로듀서, 리나 쩌우 감독 등이 참석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책임 프로듀서는 "솔직히 '한국판도 동시 진행이 됐으면 좋았을 텐데'라는 생각을 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어쨌든 이번 '십년' 프로젝트 2탄이 잘 돼 탄력을 받았으면 좋겠다"며 "2탄이 성공해 한국 감독들이 참여할 수 있는 발판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고 거듭 바람을 드러냈다.

함께 프로젝트를 하고 싶은 우리나라 감독이 있냐는 질문에 고레에다 히로카즈 책임 프로듀서는 "이 자리에서 한국 신인 감독들 이름을 말하긴 좀 그렇다"며 "2탄이 성공해 이 자리에서 좋은 발표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십년' 인터내셔널 프로젝트는 제35회 홍콩금상장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한 독립영화 '십년'(2015)에서 출발한 프로젝트다. 대만, 태국, 일본이 함께 제작 중인 미래 옴니버스 영화로 '십년 일본', '십년 태국', '십년 대만'이 제작된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이 프로젝트에서 책임 프로듀서를 맡았다.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은 칸국제영화제에 출품된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 '바닷마을 다이어리', '태풍이 지나가고' 등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한편, '십년' 인터내셔널 프로젝트는 오는 2018년 개봉 예정이다.

조이뉴스24 부산=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