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BIFF]'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 죽음 아닌 삶의 이야기(종합)

감독 "모두에게 똑같은 하루의 가치, 충격적이었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영화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의 주역들이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아 영화의 메시지를 설명했다. 죽음을 소재로 삼아 삶에 대해 말하는 청춘들의 이야기가 한국 관객들의 마음을 두드릴 수 있을지에 기대가 쏠린다.

15일 부산 해운대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영화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감독 츠키카와 쇼, 배급사 NEW)의 공식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연출을 맡은 츠키사와 쇼, 배우 하마베 미나미가 참석했다.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는 스스로를 외톨이로 만드는 나와 학급 최고의 인기인 그녀의 이야기다. 전혀 접점이 없던 두 사람이 우연히 주운 한 권의 노트를 계기로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할 비밀을 공유하게 되는 내용을 담은 청춘 드라마다.

감독은 이날 "약간 무서운 제목이지만 사실은 매우 감동적 영화"라고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를 설명한 뒤 "아무와도 관계를 맺지 않고 지내고 싶어 하는 소년의 이야기다. 그런데 어느날 우연한 계기로 자신의 반에서 가장 인기있는 여자 아이의 비밀을 알게 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 비밀은 여학생이 췌장에 병이 있어 여생이 얼마 없다는 사실이다. 소년은 비밀을 알게 됐다는 이유로 소녀가 죽을 때까지 함께 시간을 보내주는 역할을 맡게 된다"며 "소년은 소녀와 시간을 보냄으로서 남과 관계를 맺으며 느끼는 기쁨을 알게 되지만 거리가 가까워질수록 그녀와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줄어들게 된다"고 설명했다.

영화는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할 비밀을 가진 소녀와 그녀의 비밀을 알게 된 나의 이야기를 섬세하고도 담담한 필체로 그려내 많은 이들에게 진한 감동을 선사한 스미노 요루의 동명 원작 소설을 영화화 한 작품이다.

츠키사와 쇼 감독은 원작 소설을 영화화하게 된 배경을 알리며 "원작을 읽고 충격을 받았다. 하루의 가치는 모든 사람들에게 똑같다는 내용이 충격이었다"고 돌이켰다. 이어 "하루의 가치가 누구에게나 똑같은 것은 너무 당연해서 우리는 그에 대해 잘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런데 이 소설에는 그 내용이 너무 선명히 있었다. 그것이 충격적이었고 영화화하게 됐다"고 밝혔다.

영화를 이끄는 화자로 분한 키타무라 타쿠미, 야마구치 사쿠라 역을 연기한 하나베 미나미 등 청춘 배우들을 캐스팅하며 중요하게 생각한 지점에 대해서도 밝혔다.

감독은 "소설을 읽고 프레쉬한 사람을 캐스팅하겠다 생각했다"며 "소설 속 소년 소녀의 대화에 유머가 넘친다. 익숙하고 잘 알고 있는 사람보다 젊고 신선한 사람을 캐스팅해야 한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지점이었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청춘스타 하나베 미나미는 "한국, 부산에 오는 것이 일단 처음"이라며 "영화제에 오는 것도 처음이다.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부산국제영화제를 즐기고 즐거운 기억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극 중 하나베 미나미는 야마구치 사쿠라 역을 맡아 밝은 겉모습과 달리 비밀을 간직한 인물을 연기했다. 그는 "중병을 앓고 있어 어두움이 있지만 사쿠라가 진정 마음으로부터 웃을 수 있는 미소를 표현하는 것에 가장 신경을 썼다"고 배역에 충실하기 위해 기울인 노력을 알렸다. 이어 "어렵고 힘든 면도 있었다"며 "나와 소년의 관계를 이끌어가기 위해 밝은 모습, 미소를 표현하는 것이 어려웠다"고 답했다.

삶을 소중히 여기게 되는 인물을 연기하며 자신의 마음가짐 역시 달라졌다는 것이 하나베 미나미의 이야기다. 그는 "꽃이 피는 변화에 있어서도 그 향기나 색, 그 계절에서만 알 수 있는 것을 진심으로 아름답다고 느낄 수 있었다"며 "지금은 일주일이 지나가는 것도 아쉽게 생각하게 됐다"고 고백했다.

또한 "이렇게 사쿠라라는 소녀를 만나게 되고 연기하게 되고 좋은 영향을 받게 돼 굉장히 좋게 생각한다"며 "훌륭하다는 느낌을 느끼게 됐다. 이 소녀를 만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하나베 미나미는 "병에 걸린 소녀가 나오지만, 영화는 죽음이 아닌 삶에 대해 이야기한다"며 "여운이 많이 남을 영화라 생각한다. 영화를 본 뒤 나 혹은 사쿠라, 그리고 그들이 함께 보낸 나날들을 가끔씩 떠올려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라는 영화의 제목도 극장을 나서며 오래 기억에 남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기자회견에서 감독은 소설에서와 달리 영화가 12년의 시차를 두고 전개되는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12년 전을 회상하며 고교시절이 단편적으로 보이게 된다. 그러면서 관계를 상상하며 영화를 볼 수 있게 하려 노력했다"며 "누군가를 잃은 사람들, 상실한 사람들이 여전히 그로부터 영향을 받고 남은 이들의 인생에도 극 중 소녀 사쿠라의 영향이 있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서 소설과 달리 영화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감동을 표현하려 했다"고 답했다.

한편 '너의 췌장을 먹고 싶어'는 부산국제영화제에서 공개된 뒤 오는 25일 정식 개봉한다.

조이뉴스24 부산=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