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BIFF]'유리정원' 문근영 "개막작 뜻깊은 자리, 기분 좋다"

"재연 역, 애정과 욕심으로 잘 표현하고 싶었다"


[조이뉴스24 권혜림기자] 배우 문근영이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으로 부산을 찾은 소감을 알렸다.

12일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 전당 두레라움홀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유리정원'(감독 신수원, 제작 준필름)의 공식 기자회견이 진행됐다. 강수연 집행위원장이 모더레이터로 참석했다. 연출을 맡은 신수원 감독과 배우 문근영, 김태훈, 서태화, 박지수, 임정운이 자리를 빛냈다.

'유리정원'은 홀로 숲속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한 인공혈액을 연구하는 과학도 재연(문근영 분)과 그녀를 훔쳐보며 초록 피가 흐르는 여인에 대해 소설을 쓰는 무명 작가 지훈(김태훈 분)의 이야기다. 지훈의 소설이 베스트셀러가 되면서 이 이야기가 세상에 밝혀지게 되는, 충격적인 비밀을 그린 내용이다.

이날 문근영은 개막작의 주인공으로 행사 무대에 오른 소감을 알리며 "뜻깊은 자리에 참석할 수 있어 정말 기분이 좋다. 너무 떨린다"며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유리정원'의 재연 역에 매력을 느낀 이유를 밝혔다. 문근영은 "우선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이야기가 너무 매력적이었지만 재연이라는 인물에 깊은 끌림을 느꼈다"며 "아픔을 가지고 있어서였을 수도 있고 아픔으로 인한 상처받은 훼손된 순수함을 지키고자 하는 욕망이 있어서였을 수도 있다"고 답했다.

또한 "굉장히 다른 부분의 매력이 공존하는 캐릭터 같아 끌렸다"며 "인간적인 애정일 수도 있고, 배우로서의 욕심일 수도 있는데 뭔가 잘 이해하고 표현하고 연기하고 싶다는 마음이 강했다"고 돌이켰다.

"촬영하는 내내 그러기 위해 굉장히 많이 노력했다"고 말한 문근영은 "힘든 점도 있었지만 재연으로 살 수 있어 행복했던 점이 더 많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늘(12일) 개막해 오는 21일까지 열린다. '유리정원'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조이뉴스24 부산=권혜림기자 lima@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