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한화사이언스챌린지 2017' 개최

대상에 유호진·허성범군…효율적 파력발전 등 연구


[아이뉴스24 윤선훈기자] 한화그룹이 주최하고 교육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과학창의재단이 후원하는 '한화 사이언스챌린지 2017' 본선 대회가 지난 24일부터 25일까지 경기 가평 한화인재경영원에서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는 본선 진출 20개팀의 학생 및 지도교사, 한화그룹 제조부문 계열사 대표이사, 대학교수 및 한화 계열사 연구원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등 총 130여명이 참석했다. 한화그룹에서는 김창범 한화케미칼 대표, 김연철 한화 대표이사, 이선석 한화첨단소재 대표 등이 참석했다.

올해는 총 609팀, 1천218명의 학생들이 지원했으며 이 중 전문가 심사위원단의 1,2차 예선심사를 거쳐 최종 본선에는 20개팀이 진출했다. 대상 1팀에게는 4천만원의 장학금이, 금상 2팀에게는 2천만원, 은상 2팀에게는 1천만원의 장학금이 장학증서와 함께 수여됐다. 특히 올해는 본선에 오른 모든 팀이 수상의 기쁨을 누릴 수 있도록 그 외 팀은 모두 동상을 수상했다.

동상 이상 수상자들은 향후 한화그룹 입사 및 인턴십 지원시 서류전형 면제 혜택을 받는다. 여기에 베스트 우정상, 베스트 쇼케이스상 등도 시상하며 학생들이'한화 사이언스 챌린지'를 하나의 과학 축제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대상 수상의 영예는 한국과학영재학교 유호진, 허성범 학생이 차지했다. 두 학생은 '역학적 디자인을 이용한 파력발전기의 획기적 형태 고안'이라는 주제로 효율적인 파력발전 방법을 연구했다.

이들은 친환경 에너지원인 파력발전의 효율성을 높일 방법으로 파도의 움직임과 속도에 영향을 받지 않는 한방향 톱니'매직 휠(Magic Wheel)'을 고안해 발전의 효율성을 높이는 방법을 연구하고, 이를 현실화할 방안을 제시했다.

김창범 대표는 "다양한 과학인재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열정이 집약된 참신한 연구 결과들은 인류의 삶을 발전시키는 든든한 초석이 될 것"이라며 "한국의 젊은 노벨상을 꿈꾸며 앞으로 세계적인 과학자로 성장해 나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선훈기자 krel@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