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5일 4.5G 서비스 상용화

5일부터 전국 57개 시·군에서 5밴드CA 기반 4.5G 서비스 돌입


[아이뉴스24 양태훈기자] SK텔레콤이 '5밴드CA'를 통해 본격적인 '4.5G(4.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 상용화에 나선다.

4일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오는 5일부터 서울을 비롯한 전국 57개 시·군에서 5밴드CA를 통한 '4.5G(4.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에 돌입한다고 발표했다.

5밴드CA는 LTE 주파수 5개를 하나의 주파수처럼 묶어 데이터 전송 속도와 성능을 높이는 기술이다. 국제 표준단체인 '3GPP'의 기술 규격에 따르면 LTE 주파수는 최대 5개까지 주파수집성(CA)이 가능, 이는 LTE 서비스 진화의 최종 단계로 평가받고 있다.

국내에서 5개 LTE 주파수 대역을 확보한 통신사업자는 SK텔레콤이 유일한 상황이다. SK텔레콤은 5밴드CA를 통해 최대 700Mbps 속도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자신했다.

특히, SK텔레콤은 서울·부산·대구·광주·대전·울산 등 6개 도시 주요 도심 지역에서 '3~4밴드 CA' 기술과 '4x4 다중안테나(MIMO)' 기술을 조합해 최대 900Mbps 속도의 4.5G 서비스도 제공할 계획이다.

또 4.5G 서비스 개발을 지속해 향후 유선 기가 인터넷보다 빠른 1Gbps 이상 속도의 4.5G 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다.

현재 SK텔레콤의 4.5G 서비스는 삼성전자의 '갤럭시S8'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다.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사용자는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 안내 팝업 메시지에 확인을 누르거나 '설정' 화면을 통해 업그레이드를 진행하면 된다.

최승원 SK텔레콤 인프라전략본부장은 "SK텔레콤 고객은 같은 단말기를 사용하더라도 4.5G 서비스를 통해 보다 넓은 지역에서 차별화된 품질을 경험할 수 있다"며, "고객에게 최상의 네트워크 품질을 제공하기 위해 차세대 기술을 지속 적용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SK텔레콤은 700Mbps~900Mbps급 4.5G 서비스를 전국 57개 시·군 주요 지역에 우선 제공, 상반기 중 85개 시·군으로 서비스 가능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올 연말까지 전국 인구의 50% 이상이 4.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확대 작업도 추진할 방침이다.

양태훈기자 flam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