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점점 낮아지는 '화장' 연령, "올바른 교육 시급"

여중·고생 4명 중 3명, 초등학생 24.2%는 '색조화장' 경험


카드뉴스는 모바일을 이용한 뉴스 보기가 일반화되면서 가장 각광받는 콘텐츠 유형입니다.

아이뉴스24는 모바일과 SNS에 최적화된 비주얼로 간편하게 뉴스와 제품, 게임리뷰, 인물소개, 칼럼 등의 콘텐츠를 제공해 드립니다.

어린이·청소년의 화장 시작연령이 점점 낮아지고 있어 올바른 교육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 24.2%와 여중·고생 4명 중 3명이 색조화장을 경험한 상태나 이들 절반 이상이 획득한 정보는 주변인·SNS로 피부 상태를 고려한 체계적인 화장 교육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는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소속 녹색건강연대(공동대표 이주열, 강재헌)가 전국 초·중·고등학생 4천736명을 대상으로 '어린이·청소년 화장품 사용 행태'를 조사한 결과로, 눈화장이나 입술화장 등 '색조화장'을 해본 경험이 있는 초등학생 24.2%, 중학생 52.1%, 고등학생 68.9%로 나타났다.

성별로 나누어 보면 색조화장을 하는 남학생의 비율은 초·중·고등학교에서 모두 3% 미만이었으며, 여학생의 경우 초등학교 42.7%, 중학교 73.8%, 고등학교 76.1% 여학생이 색조화장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녹색건강연대는 "색조화장이 초등학생부터 시작되고 청소년기에 본격화되는 실태를 보여주는 지표로, '올바르고 체계적인 화장품 사용 교육'을 초등학생 시기부터 시작하고 중학생 시기에 심화·확대시켜야할 필요성이 확인된 조사결과"라고 풀이했다.

또 매일 색조화장을 하는 비율은 30.5%이며 주 1회 이상은 65.4%로 나타났다. 초등학생 12.1%, 중학생 42.9%, 고등학생 32.3% 분포를 보였으며, 초등학생 42.2%, 중학생은 77.6%, 고등학생은 73.4%가 주1회 이상 색조화장을 한다고 답했였다. 여학생 조사결과로 보면, 초등학생 50.5%, 중학생 81.3%, 고등학생 73.3% 비중이다.

이러한 조사결과는 어린이·청소년 시기의 화장이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사실상 본격화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화장품 구매 장소는 초·중·고등학생 모두 '전문매장·로드샵'을 꼽았다. 선택기준은 초·중·고등학생 모두 자체 판단에 의한 '피부타입'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화장품 구매시 정보획득 경로 결과를 보면, 주변인과 SNS에서 정보를 얻는다고 답한 비율이 각각 28.6%과 26.5%를 차지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어린이(초등학생)는 주변인', '청소년은 SNS'가 주된 경로로 나타났다.

녹색건강연대는 "이러한 조사결과는 화장품 사용이 본격화되는 시기임에 비해, 화장품에 대한 정보획득은 체계적이지 못한 어린이·청소년의 현실을 드러내는 지표로 볼 수 있다"며 "어린이·청소년에 대한 체계적이고 올바른 화장품 교육이 더욱 시급하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녹색소비자연대 녹색건강연대는 2016년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함께 전국 초·중·고등학교 116학교를 대상으로 '어린이·청소년 화장품 안전사용교육’을 진행해 207회 1만8천400명의 수강 실적을 보였으며, 2017년에도 전국적으로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아이뉴스24 카드뉴스팀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