쎄트렉아이, 광역에너지 방사선감시기 개발

 


대덕밸리 우주항공분야 벤처기업 쎄트렉아이(대표 박성동)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천문연구원 등과 공동으로 '광역에너지 방사선감시기'를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광역방사선 감시기는 원전주변 등의 자연 방사선과 인공 방사선 비율을 각각 구별, 인공방사선 증가때 사고여부 판단을 신속히 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이 감시기는 기존 수입에 의존했던 제품보다 12시간 이상 단독운용이 가능한 보조전원 기능과 통신두절 때 3일 이상의 자료를 감시기 안에 저장할 수 있게 하는 자동자료저장 기능 등을 추가해 기능성도 향상시켰다.

이 감시기는 원자력안전기술원의 시험운용이 끝나는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국내 외에 공급돼 원전주변의 방사선 안전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수입대체효과에 따라 향후 100만달러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회사측은 전망했다.

(042)365-7505

대전=최병관기자 venture@i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