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호준 프로야구선수협회장 사퇴

최근 논란된 메리트 문제 책임지고 물러나겠다 뜻 밝혀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NC 다이노스 베테랑 내야수인 이호준이 프로야구 선수협회 회장 자리에서 물러난다.

사단법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이하 선수협)은 "이 회장이 사퇴하기로 결정했다"고 3일 전했다. 이 회장은 최근 2017 KBO리그 개막을 앞두고 논란이 된 선수단-구단 간 메리트 문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선수협 측은 "이 회장은 이번 일로 본의 아니게 야구팬들과 야구관계자 여러분께 실망시켜드린 점에 대해 사과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또 이 회장은 "2017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야구대표팀이 1라운드 탈락이라는 실망스러운 결과를 보였고 이번 메리트 문제가 정치 및 사회적으로 혼란스럽고 어려운 상황에서 선수들 입장만 먼저 생각한 것으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었다는 점을 반성한다"고 말했다.

그는 "야구팬 여러분께 사랑받을 수 있도록 앞으로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