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병국 "바른정당, 진짜보수이자 적통보수"


"새누리, 대통령 비호한 가짜보수"…보수적통 주도권 잡기

[아이뉴스24 이영웅기자] 정병국 바른정당 초대 당 대표가 24일 수락연설에서 "바른정당이야말로 진짜 보수세력이자 적통 보수"라고 선언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잠실 올림픽경기장 올림픽홀에서 열린 바른정당 창당대회에서 당 대표직을 수락했다. 바른정당은 지난 23일 정병국 의원을 초대 당 대표로 만장일치로 추대한 바 있다.

특히 정 대표는 이날 새누리당을 겨냥해 '가짜 보수세력'으로 규정하는 등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그는 "새누리당이 자유주의, 민주주의, 공화주의라는 보수의 기본 가치를 배신하고 자신의 패권을 지키고 기득권만 옹호했다"며 "대통령만 비호했지 진정한 보수를 지키려 하지 않았다"고 힐난했다.

정 대표는 "가짜보수는 시장의 자유를 재벌의 자유로 만들었으며 국민이 위임한 민주주의를 대통령의 권력 남용을 가리는 수단으로 사용했다"며 "이 나라를 여기까지 이끌어온 보수를 수치스럽게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 대표는 바른정당을 ▲법치를 지키는 정당 ▲윤리를 지키는 정당 ▲국회의원 불로소득 단절 ▲소통정당 ▲학습정당 ▲미래정당 ▲포용정당으로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한편, 바른정당은 이날 김재경·홍문표·이혜훈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을 최고위원직에 임명했다. 아울러 주호영 원내대표와 이종구 정책위의장은 지명직 최고위원을 맡으면서 7인 지도부 체제가 공식 출범하게 됐다.

이영웅기자 hero@i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