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스페셜
아이뉴스24 홈 콘퍼런스
IT시사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Home > 스페셜 > 2016 리우 올림픽
1  미국 46 37 38 121 11  네덜란드 8 7 4 19
2  영국 27 23 17 67 12  헝가리 8 3 4 15
3  중국 26 18 26 70 13  브라질 7 6 6 19
4  러시아 19 18 19 56 14  스페인 7 4 6 17
5  독일 17 10 15 42 15  케냐 6 6 1 13
6  일본 12 8 21 41 16  자메이카 6 3 2 11
7  프랑스 10 18 14 42 17  크로아티아 5 3 2 10
8  대한민국 9 3 9 21 18  쿠바 5 2 4 11
9  이탈리아 8 12 8 28 19  뉴질랜드 4 9 5 18
10  호주 8 11 10 29 34  북한 2 3 2 7
종합 8위
[류한준기자] "수고 많았어요!" '10-10'(금메달 10개 이상, 종합순위 10위 이내) 목표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올림픽 4회 연속 '톱10' 진입에 성공한 2016 리우올림픽 출전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이 귀국했다. 선수단은 24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다. 입국장에는 선수 가족을 비롯해 대한체육회 관계자, 취재진, 환영객이 이른 시간부터 모여 선수단의 도착을 기다렸다.   [정명의기자] 효자 종목의 명성은 여전했다. 양궁과 태권도가 대한민국 대표팀의 금메달 절반 이상을 책임졌다.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17일 간의 열전, '2016 리우 올림픽'이 22일 오전(한국시간) 폐막했다. 한국은 '10-10'(금메달 10개 이상, 종합순위 10위 진입)의 목표에서 절반의 성공을 거둔 셈이다. 금메달은 9개를 땄고, 종합순위는 8위에 올랐다.   [김형태기자] 사상 처음으로 남미 대륙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17일간의 열전을 마치고 22일(한국시간) 화려하게 막을 내렸다. 1896년 그리스 아테네에서 첫 근대 올림픽이 열린 뒤 무려 120년 만에 남미 땅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에는 모두 206개국에서 1만1천여명이 28개 종목에 참가해 자웅을 겨뤘다.

  '인기짱' 장혜진 "미녀궁사보다 당찬 선수란 얘기가 좋아"

[류한준기자] 한국양궁은 2016 리우올림픽에서 세계 최강 자리를 지켰다. 남녀 양궁대표팀은 리우에서 남녀 개인전과 단체전을 모두 석권했다. 양궁 종목에 걸린 4개 금메달을 한국이 휩쓸었다. 국내대표선발전에서 번번이 탈락하면서 고배를 마셨던 장혜진(LH)은 이번 리우올림픽이 배출한 최고의 스타가 됐다. 그는(2016.08.24 12:19)

  '눈물의 銅' 김현우의 자평 "金보다 값지다"

[정명의기자] 판정 논란 끝에 동메달을 획득한 김현우(28, 삼성생명)가 "금메달보다 값졌다"고 자평했다. 김현우는 24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 대한민국 선수단의 기수로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귀국 후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해단식'에서 그는 동메달 획득 소감을 전했다. 목표했던 금메달 획(2016.08.24 12:16)

  '할 수 있다'로 金 박상영 "기적같은 결과였다"

[정명의기자] '긍정 검객' 박상영(21, 한체대)이 리우 올림픽 결과를 "기적같았다"고 돌아봤다. 박상영은 24일 인천공항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해단식'에 참석했다. 선수단 본진 귀국 후 곧바로 열린 기자회견을 겸한 공식 행사. 이 자리에서 박상영에게 달라진 인기를 실감하겠느냐는 질문이 주(2016.08.24 11:53)

  '함박 미소' 손연재 "리우올림픽 후회는 없어요"

[류한준기자] 올림픽이나 아시안게임 등 국제종합경기대회가 끝난 뒤에는 메달을 목에 건 선수나 종목은 팬과 각종 매채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는다. 금메달을 따냈을 경우에는 더하다. 집중 조명을 받기 마련이다. 지난 6일 개막해 22일 막을 내린 2016 리우올림픽에 참가한 한국선수단 본진이 24일 오전 인천공항을(2016.08.24 11:48)

  유승민 IOC 선수위원 "평창 성공 개최에 최선"

[정명의기자] 리우 올림픽에서 IOC 선수위원으로 당선된 유승민(34, 삼성생명)이 평창 올림픽 성공 개최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유승민 선수위원은 24일 인천공항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해단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는 금메달리스트만큼이나 큰 관심이 유승민에게 쏟아졌다.(2016.08.24 11:28)

  금의환향 진종오 "사격공원, 성공적으로 만들어졌으면"

[정명의기자] '사격의 신' 진종오(37, KT)가 자신의 이름을 딴 사격공원 추진 소식에 기쁜 마음과 함께 바람을 전했다. 진종오는 24일 인천공항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 해단식'에 참석했다. 선수단 본진 귀국 후 곧바로 열린 기자회견을 겸한 공식 행사였다. 지난 22일 폐막한 2016 리우 올림픽(2016.08.24 10:52)

  리우올림픽 8위 한국선수단 귀국, '수고 많으셨습니다'

[류한준기자] "수고 많았어요!" '10-10'(금메달 10개 이상, 종합순위 10위 이내) 목표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올림픽 4회 연속 '톱10' 진입에 성공한 2016 리우올림픽 출전 대한민국 선수단 본진이 귀국했다. 선수단은 24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금의환향했다. 입국장에는 선수 가족을 비롯해 대한체육회 관계자, 취재진,(2016.08.24 10:48)

  [2016리우]결산④빛난 스타-빛 잃은 스타 '명암'

[류한준기자] 지난 6일(이하 한국시간) 성화를 밝힌 2016 리우올림픽이 22일 막을 내렸다. 스포츠 팬들은 이제 다시 4년 뒤인 2020 도쿄올림픽을 기다린다. 이번 리우 대회에서도 어김없이 화려한 조명과 많은 관심을 받는 각 종목 스타와 팀이 있었다. 그러나 결과는 모두에게 공평하지 않았다. 스타답게 빛을 발한 쪽(2016.08.23 06:30)

  [2016리우]결산③환희와 감동의 순간

[김형태기자] 17일간의 열전은 막을 내렸다. 리우에 모여든 선수 1만3천360명 모두가 '챔피언'이었다. 승자와 패자, 영광과 불운의 주인공은 극명하게 갈렸지만 '올림피언' 모두는 자부심이라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큰 전리품을 획득했다. ◆펠프스의 역영·볼트의 질주 가장 큰 승자는 역시 마이클 펠프스(미국,(2016.08.23 06:15)

  리우올림픽 한국 선수단, 24일 해단식

[류한준기자] 대한체육회(이하 체육회)가 2016 리우올림픽에 참가한 한국선수단 해단식을 연다. 선수단 본진은 오는 24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체육회는 "당일 오전 9시 45분부터 인천공항내 1층에 있는 밀레니엄홀에서 선수단 해단식 및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22일 밝혔다. 해단식에는 선수단을 비롯해(2016.08.22 20:39)

  [2016리우]알렌코 러 男배구 감독 "우리는 편파판정 희생양"

[류한준기자] 블라디미르 알렌코 러시아 남자배구대표팀 감독이 단단히 뿔이 났다. 러시아는 2016 리우올림픽에서 노메달에 그쳤다. 러시아는 지난 2012 런던 대회에서 남자배구 금메달을 따냈다. 리우에서도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다. 그런데 대회 개막을 앞두고부터 꼬이기 시작했다. 도핑 문제로 레프트 자원인(2016.08.22 09:40)

  [2016리우]'세계인의 축제' 폐막…"도쿄에서 만나요"

[김형태기자] 사상 처음으로 남미 대륙에서 열린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이 17일간의 열전을 마치고 22일(한국시간) 화려하게 막을 내렸다. 1896년 그리스 아테네에서 첫 근대 올림픽이 열린 뒤 무려 120년 만에 남미 땅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에는 모두 206개국에서 1만1천여명이 28개 종목에 참가해 자웅을 겨뤘다.(2016.08.22 09:29)

  [2016리우]주팅, 女배구 MVP 선정…'포스트 김연경' 굳혀

[류한준기자] 2016 리우올림픽이 막을 내렸다. 남녀배구 우승팀도 모두 가려졌다. 대회 마지막 날인 22일(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있는 마르카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배구 결승전에서는 개최국 브라질이 웃었다. 브라질은 이탈리아를 맞아 세트스코어 3-0(25-22 28-26 26-24)으로 꺾고 금메달을 차지(2016.08.22 08:54)

[2016리우]'듀란트 30득점' 美농구, 올림픽 3연패

[정명의기자] 미국 남자 농구가 최강의 실력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다. 미국 대표팀은 22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카리오카 아레나1에서 열린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농구 세르비아와의 결승전에서 96-66, 30점 차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미국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2012년 런던 올림픽에 이어 대회 3연패(2016.08.22 08:47)

[2016리우]남자 마라톤, 손명준 131위-심종섭 138위

[정명의기자] 손명준(22, 삼성전자)과 심종섭(25, 한국전력)이 세계 마라톤과의 큰 격차를 실감했다. 손명준과 심종섭은 2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를 출발해 구하나바하베이 해변 도로를 돌아 삼보드로무로 도착하는 2016 리우 올림픽 남자 마라톤에 출전해 각각 131위, 138위에 그쳤다. 42.1(2016.08.22 08:3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칼럼/연재
[김국배]교훈 잊은 해킹사고
[장유미]韓 소비자, 명품에 '호갱' 취..
[민혜정]한 링에서 만난 SK텔레콤과..
[윤채나]검증 가리는 '룰의 전쟁'
[이성필의 'Feel']'단독 후보 낙선'에..
프리미엄/정보
페이팔, 2017년에도 고속성장 이어갈까..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7 IIF
수습기자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