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스페셜
아이뉴스24 홈 콘퍼런스
IT시사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TV 게임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Home > 스페셜 > [탐방]IT 서비스업계 하반기 전략
IT서비스업계 "세계를 향해 뛴다"

'성장'에 목마른 정보기술(IT) 서비스업체들이 글로벌 경영을 모토로 또 한번 도약한다.

한 동안 가파르게 커오던 국내 IT 시장은 이제 어느 정도 무르익었다는 것이 대체적인 평가다. 따라서 IT서비스 업체들은 출혈경쟁을 벗어나 진정한 성장이 필요한 때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국내 공공기관과 금융기관, 기업들의 IT서비스 구축만으로는 '진정한 의미의 성장'을 이룰 수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IT 서비스업체들이 찾은 해답이 바로 '글로벌화'다. 실제로 최근 몇 년 동안 성장을 위한 '키워드'를 찾아온 주요 IT서비스 업체들은 대부분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을 올해 성장 전략으로 택했다. 좁은 국내 시장에서 아웅다웅 다툼을 벌이는 대신 넓은 해외 시장으로 진출해 마음껏 기량을 발휘하겠다는 의도다.

또한 IT서비스 업체들은 새로운 시장을 발굴하기 위해 신사업에 눈을 돌리고 있으며 신성장동력을 개발, 경쟁력을 갖추는 데 주력하고 있다.

◆"국내는 좁다, 해외로"

올해 IT서비스 업계에서 눈에 띄는 것은 해외 시장 진출 의지가 강하게 나타나고 있다는 점이다.

우선 이들의 의지는 비전에서 드러난다. 삼성SDS는 '글로벌화와 성장', LG CNS는 '글로벌 리딩'을 올해의 비전으로 정했다. 무엇보다 해외사업에 집중하겠다는 의도가 확실하게 드러난다...
'전선' 뛰어든 IT서비스업계 '사장님들'
SW 해외진출 위해 IT서비스-SW업계 '뭉친다'
[앞과 뒤]정부통합전산센터와 IT서비스업계의 '파워게임'
IT서비스 수장들, "'세컨드라이프'에서 배우자"
IT서비스업계, SW분리발주 '조건부 수용'
"기업도시를 잡아라"…IT서비스 업계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칼럼/연재
[김나리]가상통화, 발전 위한 규제 필..
[도민선]침묵 강요당하는 휴대전화..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지금이 혼자..
[윤선훈]상생 협약, 이번엔 정말?
[김문기] 일본 매체들은 왜 SK하이닉..
프리미엄/정보
건물안 지도전쟁…승자는?

오늘 내가 읽은 뉴스

2018 평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