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홈
IT시사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스페셜

 
아이스하키 대명, FA 브라이언 영 영입해 전력 강화
NHL 출신으로 기대감 커, 공격적인 선수 보강 예고
2017년 06월 21일 오후 17:5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아이스하키 대명 킬러웨일즈가 공격적인 선수보강에 나섰다.

대명은 21일 국가대표 수비수이자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인 브라이언 영(30)을 영입했다고 전했다.

지난 19일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피츠버그 포지, 에버릿 실버팁스 감독 출신의 케빈 콘스탄틴(58)에게 지휘봉을 맡기는 등 대대적인 팀 개편에 돌입한 대명은 향후 더 많은 선수 영입을 한다는 계획이다.



이기완 대명 부단장은 "상대 공격수의 기세를 꺾을 만한 보디체킹이 일품이고 경험이 많은 수비수"라며 "지난 시즌보다 더 좋은 성적과 목표를 위해서는 힘과 노련미를 갖춘 수비수가 절실한데 그 두 가지를 모두 가진 선수"라고 전했다.

185㎝, 86㎏의 건장한 체격을 가진 영은 캐나다 출신으로 2004년 NHL 신인드래프트에서 5라운드로 에드먼턴 오일러스에 지명됐다. OHL(온타리오하키리스) 피터버러 페테스에서 4시즌 동안 186경기에 출장, 30포인트를 기록한 뒤 2006년 NHL에 데뷔했다. 이후 브라이언 영은 2007년부터 AHL(미국 캐나다 2부 프로리그) 소속 스피링필드 팔콘으로 이적해 144경기를 소화했다.

영은 2010년 하이원으로 이적해 처음 아시아리그 무대를 밟았다. 지난 7시즌 동안 262경기에 나서 187포인트(39득점, 148도움)를 기록했다. 특히 데뷔 2년 차였던 2011~2012시즌에는 46포인트(4득점, 42도움)로 수비수 중에서 최다 포인트를 올렸고 리그 베스트 디펜스 상을 받는 등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지난 2014년에는 사촌인 마이클 스위프트(29)와 아이스하키 귀화 선수 2호가 됐다. 이후 국가대표팀에 합류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8강 진출을 위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영은 "대명과 함께해서 영광이다. 나는 물론 가족들의 기대도 크다"며 "선수 보강이 더 이루어져 팀내 경쟁이 치열해지면 더 강한 팀이 될 것이다. 무엇보다 대명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뉴스 전체 최신뉴스
[시승기] 터프한 하이브리드의 매력, 인피니티 '..
블록체인, 산업을 어떻게 바꿀까
[브리핑] '안전사회 열자', 사회적 참사법 통과
[이슈TALK]사회적 참사법 기대감, "이윤 보다 사..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문영수]세상에 없는 게임을 만들자
[이영은] 같은 車노조, 임단협은 '극과..
[김국배]국방부 해킹대응 유감
[책쓰기 코치, 김이율의 포스트홀릭]..
[김동현의 NOW 도쿄]아쉽지만 쓴 보..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