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홈
IT시사 연예스포츠 오피니언 스페셜

 
차준환, 피겨 주니어선수권 쇼트 2위
무결점에 가까운 연기로 메달 가능성 높였다
2017년 03월 15일 오후 20:48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조이뉴스24 이성필기자] 한국 남자 피겨스케이팅의 특급 유망주 차준환(16, 휘문고)이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개인 최고 점수를 경신했다.

차준환은 15일 대만 타이베이 아레나에서 열린 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82.34점(기술점수(TES) 45.27점 예술점수(PCS) 37.07점)을 받아 2위를 차지했다.

지난 9일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ISU 주니어 그랑프리 3차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받은 79.34점을 뛰어 넘은 차준환은 메달권 입상 가능성을 이어갔다.



1위 드미트리 알리예프(러시아, 83.48점)와는 1.14점 차이다. 3위는 82.23점을 기록한 알렉산더 사마린(러시아)이 차지했다.

만약 차준환이 메달을 획득하면 지난 2006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 김연아 이후 무려 11년 만의 일이다. 남자로 좁히면 1988년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6위의 정성일 이후 가장 좋은 성적이다.

영화 코러스 라인의 오리지널 사운드트랙에 맞춰 연기에 나선 차준환은 첫 점프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문제 없이 뛰며 수행점수(GOE) 1.40점을 얻었다.

트리플 악셀, 트리플 루프도 실수 없이 해낸 차준환은 플라잉 카멜 스핀, 스텝 시퀀스,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까지 해내며 역대 최고점을 기록했다.

함께 나선 이시형(17, 판곡고)은 67.51점(TES 36.12점, PCS 31.39점)을 받아 자신의 ISU 최고점인 65.40점을 갈아 치우고 15위를 기록, 프리스케이팅 출전권을 얻었다.


이성필기자 elephant14@joynews24.com

주요기사

IT는 아이뉴스24, 연예ㆍ스포츠는 조이뉴스24(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금융 유통 경제일반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오늘의 주요 뉴스 l IT·시사 l 연예·스포츠 l 게임 l 오피니언
뉴스 전체 최신뉴스
[브리핑] 트럼프 자제시킨 문 대통령
[민혜정]온 국민이 트루먼 쇼 주인공
서울시-SBA, 창조아카데미 성과발표회 개최
서울시-SBA, 'SBA 비즈라인 Investor' 개최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SPONSORED

칼럼/연재
[민혜정]온 국민이 트루먼 쇼 주인공
[장유미]아무도 반기지 않는 '컵 보증..
[정지연] 핵에는 핵? 한국당, 냉철함..
[김나리]거래소, '깜깜이 이사장 공모'..
[류한준의 B퀵]손아섭처럼…V리그의..
프리미엄/정보

오늘 내가 읽은 뉴스